2021년12월09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정훈, '수출기업에 사업 전환 및 예산 편성 시급성' 지적

코로나 - 19로 방한 공장실사 축소, 소부장 수출 기업 애로사항 크다!!
등록날짜 [ 2021년10월18일 09시52분 ]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우리 수출기업의 어려움이 큰 만큼 시의적절한 사업 전환 및 이에 따른 예산 편성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나주·화순)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하 코트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오프라인 현장실사가 급격히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부·장 분야의 수출 계약은 체결 전 공장실사를 진행하는 것이 일반적이기에, 코트라는 그동안 오프라인의 방식으로 방한 공장실사를 지원해왔다.

 


코트라는 2017년부터 올해 9월까지 핀포인트 방한상담회 125건 가운데 총 48건의 오프라인 현장실사를 지원했다. 코로나 전 2019년 15건이었던 현장실사는 코로나 이후인 2020년 5건으로 급감했고, 올해는 9월까지 단 한 건도 이뤄지지 못했다.

 


이에 코트라는 방한 공장실사를 디지털로 전환하여, 국내 소·부·장 중소, 중견기업을 지원하고 있지만 실적이 그리 좋지 않다. 작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9건의 디지털 현장실사 사업을 지원하는 데 그쳤으며, 지원액은 총 6,100만원에 불과했다.

 


실시간 중계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지 못하다. 디지털 현장실사의 진행방식을 보면 6건은 사전녹화, 3건은 실시간 중계로 진행됐다. 일반적으로 사전녹화는 국내기업의 공장 설비 및 제조과정을 촬영하여 바이어에게 전달하는 방식이며, 실시간 중계는 국내기업과 바이어가 동시에 접속하여 공장 실사를 진행한다.


오프라인 현장실사를 대체하는 사업인 만큼 아무래도 사전녹화 방식보다는 실시간 중계가 효과적이나 시차 문제로 유럽, 북미 등 바이어 실사 수요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예산도 부족하다. 온라인 실사 중계업체 선정시 국내기업 공장의 규모, 복잡성 등 요인에 따라 단가가 올라가지만 제한된 예산으로 인해 다수 기업 지원이 어렵다. 그동안은 예산이 없어 타 사업 잔여 예산을 활용하여 지원이 이뤄졌다.

 


신정훈 의원은 “위드 코로나가 시작된다고 하더라도 당분간 여건상 제약이 따를 수 밖에 없다. 디지털 현장실사 시스템을 좀 더 체계적으로 갖춰 오프라인 방한 공장실사와 효과적으로 병행할 필요가 있다. 현장 기업들의 면밀한 수요 파악을 토대로 디지털 현장실사 사업의 확대와 안정적 운영을 위한 예산 확보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올려 0 내려 0
신평강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신정훈, “탄소중립 위한 친환경차법 개정안” 대표 발의
신정훈, '소상공인 대출 문턱 높아지고, 부실징후 채무자도 급증' 지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기정, 문행주TV서 지역정책 논의 (2021-10-22 07:23:21)
김윤덕 “인천국제공항공사 반복되는 특별 채용과 이상한 승진 만연” 지적 (2021-10-17 17:09:45)
영광군,「그린수소 생산시스템 ...
전남 VR·AR 제작거점센터 순천...
광주시, 2022년 문화예술 민간...
‘2021 광주공동체 한마당’ 개...
김영록 전남도지사, 여성기업인...
광주남구TV 유튜브 채널 ‘큰 ...
광주 북구, 장애인 일자리 사업...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