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6월28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설ㆍ칼럼 > e -독자칼럼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독자기고문>“아동학대 이제 그만!”

우리 어른들은 ‘아낌없이 주는 나무’가 되어야 할 것
등록날짜 [ 2022년05월04일 16시59분 ]
 아프리카 속담에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라는 말이 있다.

한 아이를 온전하게 성장하도록 하려면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사회가, 어른들이 관심과 애정을 가져야한다는 것이다.
 
가장 안전하고 사랑받아야 할 가정에서, 부모에 의한 아동학대 신고건수가 전체의 80%이상을 차지한다는 것은 믿을 수 없고 인정하고 싶지도 않은 사실이다. 모든 부모들은 우리 아이들은 보호를 받아야 할 가족 구성원이지 징계의 대상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실히 알아야 한다. 
2021년 1월 26일 민법 제915조 “부모의 징계권” 조항이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부모의 징계권 조항은 1958년 제정되고 1960년에 시행된 민법에 처음부터 규정되어 있었다. 일본 민법에 규정되어 있던 부모의 징계권(일본 민법 제822조) 규정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이라고 한다. 부모가 자녀를 체벌하고 자녀에 대한 전적인 권리를 행사하는 사회적 현실이 반영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법은 현실을 반영하여 제정하는 것이지만 한편으론 사회가 변화했으면 하는 방향을 제시해 준다고 생각한다.
 
변화하는 새로운 현실을 제어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법률을 제정하거나 기존의 법을 개정· 폐지함으로서 현실의 필요를 민감하게 반영해 나가야 한다. 부모의 징계권 조항의 삭제도 바로 아동학대가 사라졌으면 하는 모든 사람들의 소망이 담긴 결과이지 않을까? 
 
아동학대를 금지하는 법은 60여년전 아동복리법의 제정으로 시작되었다. 그 때도 법은 이미 현실을 이끌어가고 있었다. 하지만 많은 시간이 흐른 지금에도 우리 아이들은 아동학대의 공포 속에서 숨죽여 살아가거나 꽃도 피워보지 못한 채 죽어가고 있다. 
 
간절한 소망을 담아 ‘지향했던 현실’이 아직도 ‘우리의 현실’이 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너무 안타깝다.
 
5월은 가정의 달이며 5월 5일은 어린이날이다. 
 
1923년 5월 5일 제정되었던 어린이날이 올해로 100주년을 맞게 되었다.100년이 지나는 동안 어린이들은 온전히 사랑받고 행복하게 지내며 살아가고 있을까?
 
부모인 우리는 사랑하는 자녀를 소유물로 생각하지 말고 하나의 인격체로 인정해야 한다. 아이들이 존중과 사랑을 바탕으로 생존, 보호, 발달, 참여의 아동 4대 권리를 누리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우리 어른들은 ‘아낌없이 주는 나무’가 되어야 할 것이다.



<편집자 주>

[육아도서]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 - 
북리뷰
 
소중한 생명의 지키는 사회의 힘
따뜻한 책을 읽으며 우리 사회가 부정적인 부분도 있지만, 분명 긍정적이고 행복한 요소를 갖추고 있음을 느끼게 된다. 폭력적이고 충격적인 뉴스에만 노출되기 쉬운데, 이 책을 읽으며 힘든 상황에서도 서로를 돕고 함께하는 공동 커뮤니티의 존재를 알게된다.

내 아이만 바라보는 편협한 시선을 좀 더 넓히며 내 아이 주위의 다른 아이들은 어떻게 자라는지 눈여겨봐야겠다. 
내 아이들 혼자 살아가는 사회가 아니기에. 모든 아이들이 행복할 권리를 갖고 태어나기에, 부모가 기본적인 보육을 제공하지 못할 경우는 사회가 이를 대신할 수 있는 기능이 있어야 한다.

보편적인 복지의 힘을 느끼고, 개개인의 역량이 먼저이긴 하지만 조금 부족한 개인도 포용할 수 있는 사회의 힘을 느낀다. 

"어느 아이 하나 소중하지 않은 아이가 없습니다."

[출처] [육아도서]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 - 우리아이 희망네트워크|작성자 슈이
올려 0 내려 0
김주현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독자 기고>아동 학대의 대물림, 이젠 멈춰야!!
<독자 기고문>‘나 하나쯤이야’가 아닌 ‘나만이라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독자 칼럼] 지역 소멸 위기, 지역의 문화력이 답이다 (2022-05-13 10:06:14)
[독자칼럼]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전봉준 부대원 4,000여명)를 응원한다 (2022-02-14 09:29:39)
광주역사민속박물관, 유물·자...
나주․화순․장흥, ...
김병내 광주 남구청장, ‘소탈...
광주 서구 어린이도서관, 정부...
순천시, ‘착한가격, 건전한 소...
대구 펙스코‘자두의 여름운동...
터키한국문화원, ‘한류, 터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