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6월28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5․18 관련 단체와 간담회

고(故) 안병하 치안감 명예 회복 축하와 유족 위로
등록날짜 [ 2022년05월18일 10시18분 ]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을 맞아 관련 단체장들을 만나 고충을 청취하고 명예를 회복한 고(故) 안병하 치안감(이하 고인) 축하와 유족을 위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17일 오후 광주광역시 5・18기념문화센터에서 5・18 관련 단체장과 만나 간담회를 갖는다.  아울러 올해 2월 국민권익위의 결정으로 명예회복 한 고인의 유족을 만나 명예회복을 축하하고 유족을 위로한다.  
 
 이 자리에는 5·18 공법단체인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민주화운동공로자회, 5·18민주유공자유족회의 회장, 고인의 미망인 전임순 여사, 3남 안호재 씨, 안병하기념사업회 대표 등이 참석한다.
 
고인은 지난 1980년 5월 전라남도 경찰국장으로 재직하던 시기 5·18 광주민주화운동 시위대 강경진압을 지시한 상부의 명령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계엄사령부 합동수사본부에 불법구금 돼 모진 고문을 받고 의원면직 됐다.
 
고인의 유족은 지난해 6월 “고인의 사직 의사표시는 고문 등 강압에 의해 이루어진 것으로 의원면직 처분을 취소해 명예를 회복시켜 주고 그에 따른 미지급 급여를 지급해 달라”며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국민권익위 경찰옴부즈만은 올해 2월 고인의 의원면직은 강압에 의해 이루어진 위법한 처분이므로 면직처분을 취소하고 고인이 사망한 시기까지 지급받지 못한 급여를 지급하도록 경찰청장에 권고했다.
 
결국 국민권익위의 권고에 따라 올해 3월 인사혁신처는 고인에 대한 위법한 의원면직 처분을 취소하고 경찰청은 미지급된 급여 전액을 고인의 유족에게 지급했다. 
 
전현희 위원장은 “5・18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소통의 자리를 갖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인의 유족에게 “국민권익위 결정을 통해 늦게나마 고인의 명예가 회복돼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고인의 의로운 정신은 우리 모두의 마음속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올려 0 내려 0
이조이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영록 전남도지사, 33주기 고 안병하 치안감 참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천년의 樂, 나주풍류열전’ (2022-05-19 07:22:53)
2022년 제3회 ‘국제 선비한복모델 경연대회’ 단체 경연팀 초대 (2022-05-16 20:29:28)
광주역사민속박물관, 유물·자...
나주․화순․장흥, ...
김병내 광주 남구청장, ‘소탈...
광주 서구 어린이도서관, 정부...
순천시, ‘착한가격, 건전한 소...
대구 펙스코‘자두의 여름운동...
터키한국문화원, ‘한류, 터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