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2월11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스포츠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준영 광주 첨단고 선수 전국체전 금빛 발차기

전국체전 광주 고등 태권도부 10년 만의 금메달 쾌거
등록날짜 [ 2022년10월12일 07시55분 ]
 제103회 전국체전 광주시 대표로 출전한 첨단고 박준영 선수가 지난 8일 울산시 문수체육관에서 열린 전국체전 태권도 남자 19세 이하급 –80kg 결승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1일 첨단고에 따르면 이번 금메달은 광주시가 전국체전 고등학교 태권도부에서 10년 만에 획득한 금메달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이번 대회는 17개 시도교육청 대표가 출전했으며, 3라운드 누적 점수제로 펼쳐졌다. 박준영 선수는 힘든 대진을 받아 17강부터 대회를 시작했다.

17강에서 경기도 김요한 선수를 23-14로 제압하고 16강에 진출했다. 16강에서는 전북 조민준 선수를 28-23, 8강에서는 서울 김건우 선수를 20-17로 제압했다.

준결승인 4강에서는 경북 박재준 선수를 14-9로 물리치고 결승에 안착했다. 결승전에서는 인천 대표 황지웅 선수를 상대했다. 경기는 신중한 탐색전으로 펼쳐졌으며, 박준영 선수는 최종 11-9, 간발의 점수 차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앞으로 대학에 진학해 국가대표 선수가 되는 것이 목표라는 박준영 선수는 지난 2021년 전국종별대회 동메달, 2022년 태권도원도원배 동메달, 세계주니어 대표선발전 2위로 국가대표에 선발되는 등 꾸준히 기량을 향상해왔다.

마침내 이번 전국체전에서 금빛 낭보를 전하며 그 방점을 찍었다.
 
박준영 선수는 “결승전에서 키가 큰 선수를 상대로 거리 조절이 힘들었지만, 연결발차기를 시도하며 거리를 좁혀가 내려찍기 공격을 성공시킨 것이 승리의 비결이었다”며 “16강전 위기 상황에서 주특기인 발차기로 역전에 성공한 것이 다음 경기에 좋은 영향을 끼쳤다”고 소감을 밝혔다. 
 
 
첨단고 김형철 교장은 “일반계고에서 태권도부와 볼링부 등 2개의 운동부를 운영하는 어려움이 있지만, 박준영 선수를 비롯한 운동선수들이 자신들의 꿈과 비전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자는데 교직원들이 마음을 합해준 결과”라며, “특히 코치, 감독님이 매일 늦은 시간까지 신설된 태권도 전용 연습장에서 학생들을 헌신적으로 지도해주셔서 좋은 결실을 맺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데이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이조이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광주체육중 태권도부, 금메달 3개, 동메달 5개 획득 쾌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22 순천‧아시아 산악자전거 챔피언십 대회’ (2022-10-14 08:37:09)
영광군, 제23회 전남도지사기 공무원축구대회 종합우승 (2022-09-28 10:03:03)
광주시교육청, 2024 수능 광주...
순천시, 전남도 치매관리사업 ...
광주 남구, 빛고을공예창작촌 ...
제23회 영광불갑산상사화축제 ...
광주 남구, ‘올해 구정 베스트...
국민의힘 광주시갑 당원협, 202...
‘전남형 만원주택’, 지자체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