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4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서 엠폭스 확진자 첫 발생

항문 생식기 통증·피부 발진 등 의심증상 땐 의료기관 진료 당부
등록날짜 [ 2023년05월09일 17시00분 ]
 국내 엠폭스 감염환자 발생 10개월 만에 광주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광주시는 8일 생식기에 반점과 수포 증상이 있는 내국인 환자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가 의심환자로 신고됐으며, 지난 5일 최종 확진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의 최초 증상일은 430일이며, 발현 3주 이내 해외 여행력은 없어 국내감염으로 추정된다. 현재 전담병상에 격리치료 중이며 전반적인 건강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광주시는 지난 5일 의심환자 확진판정과 동시에 거주지 소재 보건소, 호남권질병대응센터와 긴급회의를 열고 고위험군 접촉자 분류, 역학조사 진행 방향, 감시체계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현재는 이동동선, 접촉자 등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전파 차단에 주력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지난 413일 엠폭스 위기단계가 주의로 격상된 이후 광주시 방역대책반을 구성·운영하며 엠폭스 감시체계를 가동했다.

이어 지난 424일 광주시·보건소·감염병관리지원단을 대상으로 엠폭스 현장 대응교육을 실시했다. 엠폭스 환자 발생에 대비해 전담병상을 확보하고, 지역 의료기관,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엠폭스 예방·홍보활동을 실시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540시 기준 국내 엠폭스 누적환자는 54(국내 추정 48, 해외유입관련 6)이며, 8일 현재 광주에서는 총 14건의 의심신고가 있었다. 이중 의사환자로 분류된 4건 중 1건이 양성 판정됐다.

 

엠폭스 임상증상은 주로 항문생식기 통증을 동반한 국소피부병변(궤양, 종창, 발진), 38.5도 이상의 급성 발열, 생식기발진, 근육통 등이다. 감염경로는 주로 확진환자의 발진 부위를 직접 만지거나 성접촉을 통한 밀접접촉, 확진자의 침구류·식기 등 오염된 물질과 접촉할 경우 감염될 수 있다.

 

임진석 건강정책과장은 엠폭스는 제한적인 감염경로(피부, 성접촉 등)를 통해 전파가 이뤄져 전파위험도가 낮고 관리가 가능한 질환이므로 과도한 불안보다는 감염예방 수칙 준수가 중요하다광주에서 첫 환자가 발생한 만큼 의심증상이 있는 대상자는 질병청 콜센터(1339) 또는 관할 보건소에 문의한 후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반드시 진료 및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의료기관에서는 의심증상이 발견될 경우 적극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송은숙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광주∼나주 광역철도 건설사업 ‘탄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시, 농촌인력중개센터 운영 본격화 (2023-05-10 08:23:55)
광주∼나주 광역철도 건설사업 ‘탄력’ (2023-05-09 16:55:53)
광주시, 귀성객 139만·귀경객 ...
강기정 광주시장, 단기 4356년 ...
윤영덕, 자산 2조원 이상 금융...
김한종 장성군수, 추석 연휴 현...
광주시교육청, 조숙경 한국에너...
빛고을초 학생들의 편지 제안, ...
5·18기록관, ‘1980년 5월 단...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