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3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기정 광주시장, “5·18정신 잇기 위한 ‘제도적 뒷받침’의 행정정치” 강조

“5·18 헌법전문 수록, 총선서 원포인트 개헌하자”…“5·18은 인간 존엄·자유 지킨 거대한 씨앗”
등록날짜 [ 2023년05월10일 08시20분 ]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9일 “계엄군과 전두환에 맞선 투쟁을 넘어 인간의 존엄과 자유를 지킨 거대한 씨앗 5·18의 정신을 키우고 이어가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며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을 위해 내년 총선과 동시에 원포인트 개헌을 하자”고 제안했다.  
 
강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열린 ‘5월 정례조회’에서 “5·18은 인간이 죽음과 고립의 공포를 극복하고 존엄을 증명했고, 그런 저항을 가능케 한 것은 다름 아닌 평범한 일상의 시민들의 나눔과 연대였다.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은 대선 공통공약으로, 대한민국 국민이면 여·야, 진보·보수, 호남·영남을 떠나 사실상 모두가 동의한 사안이자 헌법 개정의 절차만 남아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시장은 평범한 개인인 ‘나’가 모여 이룬 공동체, 공동체를 구성하는 출발점은 개인임을 의미하는 ‘나-들’의 5·18정신을 강조하고 행정·정치에서의 제도적 뒷받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강 시장은 “군의 진압으로 돌아가신 분, 다치신 분, 그리고 남겨진 가족, 뒤늦게 5·18을 알게 돼 그 정신을 이어가거나 5·18 이후에 태어나 무관하게 자라난 세대 등 각자 다른 5·18에 대한 기억과 경험이 공존하고 있다”며 “이는 5·18이 어느 한 개인, 단체의 것일 수 없는 이유다. 이처럼 수많은 ‘나-들’의 기억이 모여 5·18의 큰 모자이크를 완성했다”고 진단했다.
 
강 시장은 “그러나 어떤 사람도 매일 매일을 그날의 ‘위대한 시민’처럼 살아갈 수는 없다”며 “그 정신을 되살려 시민의 존엄성을 지키고, 자유롭게 하기 위해 제도로 뒷받침하는 것이 행정과 정치에서 해야 할 일이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특히 “우리 시정의 방향은 시민을 더 자유롭게 하는 것이고, 그 자유는 더 많은 기회를 누릴 때 실현된다”며 “5월 광주시민의 존엄과 자유는 과거 ‘서로 돌봄’을 통해 지켜졌고 오늘날은 ‘광주다움 통합돌봄’을 통해 지켜질 것이다. 또 공동체에 기여하는 일의 가치 존중을 위해 농민·참여·가사공익가치 수당으로 실현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시장은 “이처럼 우리는 5·18정신을 행정으로 작지만 하나하나 이어가고 있다”며 “광주시는 1980년 5월의 위대한 시민들의 정신을 오늘에 이어갈 수 있는 제도를 하나하나 만들어왔고 반드시 성공시키겠다”고 다짐했다. 
 
강 시장은 올해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활동이 마무리되는 만큼 발포명령자, 행방불명자 암매장 장소, 계엄군의 성폭력 범죄 등 진상규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강 시장은 “오늘은 광주의 진실을 세상에 알리기 위해 목숨을 바쳐 투쟁했던 분들을 먼저 기억하겠다”며 “1980년 노예로 살 것인가, 자유시민으로 살 것인가를 묻던 스물두 살 대학생 김의기, 1987년 나답게 살고 싶다던 스물다섯 살 노동자 표정두, 1988년 어두운 시대 참인간이고자 했던 스물다섯 살 대학생 박래전 등 평범하고자 했으나 평범할 수 없었던 수많은 청춘들이 진상규명을 위해 목숨을 걸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 시장은 “5·18은 국민을 지켜야할 군인들이 총부리를 국민에게 돌린 명백한 국가폭력범죄이므로 진상규명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며 “5·18을 왜곡·폄훼하는 미래의 적이 끊임없이 다시 등장하고 있다. 당시의 피해자가 또 다시 피해자가 되지 않도록 반드시 진실을 규명하겠다”고 역설했다. 
 
이어 “5월17일 ‘민주평화대행진’에 광주시민과 공직자도 함께 참여해 5·18을 기억하는 자유로운 ‘나-들’로 바로 걷자”고 제안했다. 끝으로 강 시장은 5·18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오는 5·18 43주년을 앞두고 광주를 찾는 이들을 환대하고 우리의 경험을 나눌 것을 당부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광주가 5·18의 도시이고 5·18이 광주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것은 우리의 자랑이다”며 “동아시아를 포함해 세계가 5·18에 주목하는 것은 5·18정신이 인류가 추구하는 보편적 가치를 담고 있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올려 0 내려 0
송은숙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광주시, 농촌인력중개센터 운영 본격화
광주시, 5·18 지방 공휴일 적극 권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경제자유구역청, 산업단지계획 변경 승인 (2023-05-11 09:07:33)
장성군, 전남테크노파크와 업무 협약 (2023-05-03 11:30:18)
윤병태 나주시장, 대중교통 노...
순천정원박람회로 도심 상권도 ...
순천시, 신제품 ‘스마트켈프GO...
광주시, 국제치과기공학술대회 ...
신정훈, 수산물 위판장 10곳 중...
전남도,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