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4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설ㆍ칼럼 > 강대의칼럼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대의칼럼>2020년 제 1회 강항문화제 총결산(總決算)

한⦁일간 민간교류의 매신저로 국민적 계몽운동인 선비정신 함양과 충효사상의 전파자로 자리매김할 것
등록날짜 [ 2020년12월13일 18시10분 ]

▶ ‘2020년 제 1회 강항문화제’ 출발

‘2020년 제 1회 강항문화제’가 ‘지난 9월 12일 부산 해운대비치컨트리클럽과 9월 24일 영광중학교 강항의 노래 콘서트로 그 장엄한 서막(序幕)의 팡파레를 울렸다.

이어 9월 25일 수은강항선생 문적과 유물에 대한 고찰 국제학술세미나, 10월 17~18일 ’강항의 노래 영호남콘서트로 영암 아크로CC와 영광내산서원 특설무대에서 이틀간 개최했으며 10월 29일 추향제와 MBC광주방송국 70분 다큐 드라마(가칭 수은강항선생 일대기)촬영도 무사히 마쳤다.
 

또, 강항선비상 선비한복모델대회(강항선비문화 가무악 공연)를 국립 광주박물관과 수은강항선생 어록 50선중심 고사성어전시회를 영광 내산서원에서 지난 달 11월 28일 개최했다..

▶ 강항문화제 휘날레

강항선비상 선비한복모델대회(강항선비문화 가무악 공연)는‘포스트 코로나 19시대’에 걸맞게 국립 광주 박물관 출입과정에서 큐알코드와 검색대를 통해 참석자 모두 건강이 정상적이라는 신호로 시작되었다.

그나마 자유로운 야외 특설무대의 행사진행으로 주최 측에서는 난방기구를 총동원하고 몽골텐트로 본부석, 탈의실과 편의시설 등 여러 방면으로 준비에 만전을 기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와 국민적 공감대에 맞춰 적극적으로 온텍드 시대를 열어가면서 슬기롭게 서로를 격려하며 진행을 이어갔다.

또, 대회는 온-오프라인으로 준비했고 심사위원들에게만 공개되는 온라인 유투브 동영상은 일괄 심사 후에 추후에 공개함을 먼저 알려드림을 원칙적으로 공지했다.


 강항선비상 선비한복모델대회(강항선비문화 가무악 공연)의 오전 사회는 SWA오케스트라  강소라 단장이 나서 1부 <의식행사>에 이어 2부 <선비한복대회>는 100점 만점에 한복 어울림 20점, 태도(인터뷰) 20점,자태(맵시) 20점, 워킹(무대 메너) 20점, 선비(정신)품행 20점으로 우수함을 결정한다.고 공지했다.

 이어 3부 가무악 초청 공연을 마치고 늦어도 12시 30분에는 본선진출자를 포함해 모든 참가자가 영광내산서원으로 대형버스와 개인별 차량을 이용해 광주박물관에서 이동하도록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백인철심사위원장을 비롯한 심사위원들이 자리를 하고 1번 참가자부터 준비를 해 선비한복모델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이어 강항선비문화 가무악공연을 마치고 영광에 자리하고 있는 내산서원에서 2시 30분에 도착했다.

강항문화제오케스트라 송은숙단장이 사회자로 나서 일반 국내외 유수(有數)의 한복대회와는 그 격이 다름을 말하고 틀에 억매이지 않고 강항문화제추진위원회 규정으로 정해 워킹과 한복대회 동선을 선비문화에 의해 정함을 말했다.

본선진출 참가자와 제 2부 강항선비문화 가무악 공연을 양재철 광주전남사랑예술단장의 풀피리공연에 이어 녹도희 가수의 7080메들리 가요와 서명희 가수의 히트곡이 이어져 대회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특히 광주시 광산구일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4인조 여성들의 한량(閑良)무는 그야말로 선비의 유흥과 낭만을 보여주는 무대가 만들어져 참석자의 찬사와 문화재청으로부터 실사를 나온 모니터링 담당자로부터 칭찬을 받았다..

이어 강항선생 어록 50선 중심의 고사성어전시회 과정을 알리면서 2020년 들어 자유학기제로 많은 학생들이 직접 제작하고 체험하면서 캘리그래피로 작품을 만든 소중한 학습 자료를 전시회 눈길을 끌었음을 강조해 말했다.


제1회 강항문화제의 성과!!

강항문화제는 지난 9월 12일에 울려 퍼진 부산 해운대 컨트리클럽의 ‘강항의 노래’콘서트에 이어 강항문화제의 휘날레 2020년 강항선비상 선비한복모델대회, 가무악 자선공연, 고사성어전시회 등의 모든 대회를 무사히 마침으로써 매년 개최되는 ‘강항문화제’에 긍정적 희망의 메시지를 선물했다.

이젠 2020년 강항문화제로 인해 2021년부터는 강항문화교류원이 활짝 문을 열고 한⦁중⦁일로 나아가는 역사의 장이 마련될 것임을 예견하기에 충분했다.

특히 올해 처음 개최된 제1회 강항문화제로 인해 주식회사 넥센타이어 강병중회장은 올해 처음 개최된 제1회 강항문화제에 고무(鼓舞)되어 수은강항선생 교육관을 숙제로 목하(目下)고민하고 있다고 한 관계자는 전언(傳言)했다.

또, ‘강항의 노래’영호남콘서트를 진두지휘한 강호성 진양골프회장은 2020년에 이어 2021년에는 조용필(간양록 작사 작곡 노래), 주현미(간양록 편곡풍 노래), 강진(땅벌가수), 강태관(미스터 트롯가수) 등 인기가수를 부산시민회관 대공연장으로 초청하자고 약속했다.

이밖에도 영광군의 2020년 역사스페셜 다큐드라마(가칭 수은강항선생 일대기)가 보조금사업으로 5월부터 시작되어 MBC광주방송국 70분 다큐 드라마(가칭 수은강항선생 일대기)촬영도 수은선생 추향제와 함께 무사히 마쳐 2021년 1월 신년 특집으로 17회 전국방송으로 방영을 목전(目前)에 두고 있다.

한편, 매년 선발되는 ‘일본 유교의 비조’ 수은강항선생의 선비한복모델은 한⦁일간 민간교류의 홍보대사로서 활동을 하면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국민적 계몽운동인 선비정신 함양과 충효사상의 전파자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도 강조해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강대의칼럼> 한국학호남진흥원의 신축년 달력의 의미
2020년 제 1회 강항문화제 ‘피날레’(finale)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대의칼럼> 한국학호남진흥원의 신축년 달력의 의미 (2021-01-04 13:19:17)
<강대의칼럼>적송광통(赤松廣通)(아카마스 히로미치)의 고뇌(苦惱) (2020-12-08 08:57:14)
전남도, 포스코와 손잡고 ‘수...
‘양궁 3관왕’ 안산 선수, 광...
전남산 돼지고기 홍콩 수출 기...
고 김홍빈 원정대장 체육훈장 ...
이낙연 캠프, 현역 의원 등 대...
광주 남구, 동선 알리미 ‘행복...
광주 직업계고 5교, ‘2021년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