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2월11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도의회, 역사 오류․왜곡한 ‘전라도 천년사’ 폐기 강력 촉구

“공개․투명성으로 역사 바로 세울 최선책 강구하라”
등록날짜 [ 2023년05월05일 11시11분 ]
 전라남도의회(의장 서동욱)는 4일 “최근 공개된 ‘전라도 천년사’가 전남을 우롱하고 모욕한 심각한 역사 오류와 왜곡이 있어 전면 폐기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전남도의회는 성명을 통해 “전라도 천년사 34권의 e-book 전문을 보면 말문이 턱하고 막힌다”며 “야마토 왜가 전라도를 침략해 나라를 세웠다는 일본서기를 인용해 남원을 기문, 장수․고령을 반파로, 강진․해남을 침미다례로, 구례․순천을 사타라는 임나 지명을 기술하여 심각한 오류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러한 사실에 기반하여 전라도민이 줄기차게 주장해온 공개토론이나 학술토론 등은 한 번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예정되었던 봉정식 취소와 함께 시․도민에게 사전 공개 후 검증에 대한 약속도 이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34권의 방대한 분량을 5월 7일까지 단 2주의 이의신청 기간을 정해서 이메일로 받은 후 편찬위 자체 검증을 하겠다는 것이다”며 “이는 민주주의 정신과 역사의식이 투철한 전남도민을 우롱하고 모욕한 것이다”고 강하게 성토했다.
 
게다가 “지금도 끊임없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의 야욕을 보면, 만일 3개 지자체가 주관하여 발간한 ‘전라도 천년사’를 통해 전라도를 넘어 대한민국 전체를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주장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전남도의회는 “우리의 역사를 지키는 일에 전남도민과 함께 하고자 한다”며 “조선총독부 식민사관도 모자라 중국의 동북공정까지 추종하여 전남을 왜놈의 땅으로 만들려는 ‘전라도 천년사’를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 “이후 모든 역사적 사료나 자료들의 출간이나 출판은 공개적이고 투명한 방법을 사용하여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우도록 최선의 대책을 강구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성명을 주도한 전남도의회 조옥현 교육위원장은 “고대사 기술 과정에서 고조선의 건국 시기를 왜곡하여 우리의 기초적 역사관을 통째로 왜곡하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다”면서 “뿐만 아니라 일본 극우 사학자들의 말을 그대로 받아들여 백제 근초고왕이 야마토 왜에 충성을 맹세했다는 내용을 인용한다는 것은 이의신청을 떠나 전면 폐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데이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108명의 스님, ‘전라도 천년사’ 역사왜곡 문제 제기
전남도, 지적도-현실경계 불일치 조정 간소화사업 추진
전남도의회, 일본 정부의 역사왜곡 규탄 포퍼먼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23년 강항로드(ROAD)에 한·일간 불교계, 물꼬를 튼다!! (2023-05-05 17:59:38)
순천 웃장, 문체부 ‘K-관광 마켓 10선’에 선정 (2023-05-05 11:04:17)
<강대의 오피니언>수은강...
영광군, 2024 전남 양대체전 실...
장성군, ‘2024년 노인일자리사...
‘광주다움 통합돌봄’ 세계가 ...
광주시교육청, 2023 방과후학교...
장성군 지방자치경쟁력 전남 군...
광주시교육청, ‘2024 AI광주미...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