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2월11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라도천년사’ 친일식민사관 쟁점, 국회서 토론회

24일 오전 국회 제2소회의실...광주‧전남‧북도 관계자‧편찬위‧ 시민단체 관계자 등 해결방안 모색
등록날짜 [ 2023년08월24일 09시22분 ]
 ‘전라도오천년사바로잡기500만전라도민연대(공동집행위원장: 박형준 김영광 양경님)’와 바른역사시민연대(상임대표: 나간채 전 전남대 교수)는 이용빈‧민형배‧김승남 의원 등 광주‧전남‧북 국회의원과 함께 오는 24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국회의원 회관 제2소 회의실에서 <전라도천년사>의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강구하는 심포지움과 관계자 토론회를 개최한다.

1부 심포지움은 ‘<전라도 천년사>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역사관의 문제점(이덕일 순천향대 대학원 교수) △고대사의 문제점(김수지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연구위원) △고려·조선시대 인식의 문제점(박덕규 인하대 융합고고학과 박사과정) △동학 서술의 문제점(김영진 경희대 교수) △현대사 서술의 문제점(남창희 인하대 교수) △추진 과정의 문제점(정현애 바른역사시민연대 공동대표)에 대해 각각 학술적 오류와 행정절차의 문제점을 발표한다.

2부 ‘<전라도천년사> 문제 해결 방안을 위한 상호토론’은 지병문 전 전남대학교 총장이 좌장을 맡아 광주‧전남‧북도 관계자, 전북연구원장‧편찬위원장, 광주‧전남‧북 국회의원, 시민단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라도천년사> 전 34권 폐기와 발간 강행을 놓고 방법을 모색한다.   

2부 토론회에서는 오는 9월 말 까지 <전라도천년사> 전 34권 발간을 강행하려는 편찬위 입장과 시도민 공람의견 157건 ‘별책부록’ 발간 반대와 전권 폐기를 주장해온 시민단체간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라도천년사> 주관 지자체로서 시민단체의 비판여론에 대해 어떠한 공식입장도 내놓지 않았던 전북도가 이날 2부 토론회에 출석할 예정이어서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전라도천년사>는 고려 현종 이후 전라도 정명 1천년을 기념하여 지난 2018년 광주‧전남‧북도가 혈세 24억원을 투입한 대규모 역사 정사 편찬사업이다.

이 사업은 전북도가 주관하여 전북연구원이 위탁사업자를 맡아 편찬위원회(위원장 이재운 전주대 교수. 편찬위원21명)을 구성하여 집필진 213명, 그리고 600여명의 석‧박사 연구자들이  참여했다.

‘전라도천년사편찬위원회’는 지난해 12월 5년여에 걸친 편찬사업을 종결하고 ‘전 34권‘ 봉정식을 개최하려 했으나, 전국의 역사단체와 시민사회단체가 “친일식민사관에 곳곳에 짙게 배어 있다”며 문제삼으면서 봉정식이 연기되고 연이어 ’전 34권 폐기운동‘이 일어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민주당 소속 호남지역 국회의원들이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공람기한 연장과 시도민 의견 수렴‘을 촉구했으며. 광주광역시의회. 전남도의회, 전남 시장군수협의회, 호남향우회, 역사정상화전국연대 등이 성명서를 통해 <전라도천년사>의 올바른 편찬과 발간을 촉구한 바 있다.

폐기를 주장해온 시민단체와 민족사학계 역사전문가들은 “<전라도천년사>는 일제시대 조선사편수회 지침과 이후 식민사학자와 주류강단사학계의 역사관을 무비판적으로 반영했다”며 “△<일본서기> 지명 사용 등 무비판적 수용 △호남에서 고조선 및 백제사 축소 △일제하 상해임시정부 격하 및 ’건국‘ 용어 무원칙적 사용 △동학농민혁명 기술 오류 등”을 대표적으로 지적하고 있다.

그러나 편찬위는 시민단체와 역사학자들이 지난 7월9일까지 공람기한에 공식제기한 157건에 대해 본문 수정 집필에 반영하지 않고, 9월 말까지 전 34권에 더해 문제제기 157건을 별도로 묶은 ’별책부록‘으로 펴낼 것이라고 밝혀 큰 반발과 비판을 받고 있다. 


이번 국회토론회 의미에 대해 시민단체는 “편찬위의 ‘9월 말 발간 강행’과 시민단체의 ‘전 34권 폐기’주장이 팽팽한 가운데 이번 국회토론회가 <전라도천년사> 편찬 발간의 막바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이데이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개호, ‘전라도천년사’ 역사왜곡 문제 국감서 공론화
108명의 스님, ‘전라도 천년사’ 역사왜곡 문제 제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 남구 무등시장 ‘주월생활문화센터’, 개보수‧증축 (2023-08-24 09:45:44)
전남도, 보성 죽곡정사 연평답문보록 등 문화재 지정 (2023-08-24 09:06:14)
<강대의 오피니언>수은강...
영광군, 2024 전남 양대체전 실...
장성군, ‘2024년 노인일자리사...
‘광주다움 통합돌봄’ 세계가 ...
광주시교육청, 2023 방과후학교...
장성군 지방자치경쟁력 전남 군...
광주시교육청, ‘2024 AI광주미...
현재접속자